‘함부로 애틋하게’ 배수지-김우빈, 가슴시린 ‘벚꽃엔딩’ 선보인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수지, 김우빈/사진제공=삼화 네트웍스, IHQ

배수지, 김우빈/사진제공=삼화 네트웍스, IHQ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과 배수지가 가슴 시리도록 아름다운, ‘벚꽃엔딩’을 선보인다.

1일 방송되는 KBS2 별기획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에서는 김우빈과 배수지가 벚꽃이 흩날리는 가운데 만남을 갖는 황홀한 장면이 그려진다.

김우빈은 봄바람에 흩날리는 새하얀 벚꽃 잎들 속에서 배수지의 무릎베개를 하고 누워 있다. 배수지는 김우빈의 얼굴을 손바닥으로 가려주며, 한 편의 그림 같은 자태를 선보인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애잔하면서도 애틋한 감성을 자아낼 전망이다.

김우빈과 배수지의 ‘로맨틱한 벚꽃 데이트’ 장면은 지난 3월 대구의 한 공원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아름다운 장면을 위해 제작진은 빡빡한 스케줄 속에서도 장소를 대구로 선정, 이동했던 상태. 김우빈은 선명한 하늘색 재킷을 입고, 배수지는 산뜻한 아이보리 컬러의 바바리코트를 입고 화사하게 등장, 현장을 달궜다. 완벽하게 어우러진 두 사람은 신준영과 노을의 감정선을 고스란히 전달, 로맨틱한 명장면을 완성시켰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벚꽃이 가장 아름답게 폈을 때 로맨틱한 장면을 완성하기 위해 제작진이 계속해서 날씨와 지역을 체크하는 등 공을 들였다”며 “보고만 있어도 환상적인 두 사람이 만개한 벚꽃처럼 조화를 이뤄낸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가슴 아린 감정을 200%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함부로 애틋하게’는 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