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신동엽, 허지웅 母에 “우리 친아버지 소개해주고 싶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신동엽/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신동엽/사진제공=SBS ‘미운우리새끼’

신동엽이 녹화 도중 허지웅의 어머니에게 급작스럽게 소개팅을 제의했다.

오는 2일 금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미운우리새끼’ 녹화중, 신동엽은 허지웅 어머니가 혼자 계시다는 소리를 듣고, “우리 친아버지를 소개해주고 싶다”며 폭탄 발언을 해 어머니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저희 아버지 연세가 올해 82세 이신데..”라며 장난스럽게 말을 덧붙였고, 허지웅 어머니는 쑥스러운 웃음을 지으며 “신동엽씨가 아들이면 좋죠~”라고 속마음을 드러내 현장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또한 허지웅은 친구들과 대화를 나누던 도중, “나보다는 엄마가 먼저 연애를 시작했으면 좋겠다.”라는 속마음을 내비쳐 어머니를 향한 애정을 다시 한 번 드러냈다.

‘미운우리새끼’는 오는 2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