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 정약용’ 편성 불발에 불똥 튄 배우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연정훈 / 사진=텐아시아 DB

‘다산 정약용’ 출연을 결정했던 연정훈 / 사진=텐아시아 DB

“기분이 좋지는 않네요.”

KBS가 내년 초 1TV를 통해 선보이려 했던 대하사극 ‘다산 정약용’의 편성이 불발됐다. 주요 배역들의 캐스팅을 완료했고, 대본 리딩을 앞두고 있었지만 예산 문제로 편성이 취소된 것. 한준서 PD는 배우 측에 이 같은 사항을 문자로 알렸다.

KBS는 지난달 29일 제작투자회의에서 ‘다산 정약용’의 편성 취소를 결정했다. KBS 관계자는 “내부 회의 끝에 편성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배우 측에게 빨리 알려야 한다는 생각에 문자로 통보했다. 면목이 없다”는 입장을 전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다산 정약용’에 출연하려고 했던 한 배우 측은 “출연을 고민하고 결정하기까지 한 달이 넘는 시간을 드라마에 투자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서 기분이 좋지 만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이 준비되다가 불발되기도 하고 편성이 엎어지는 일은 비일비재하다. 그런데 대본 리딩을 얼마 앞둔 상태에서 이렇게 통보를 받는 상황은 처음인 듯하다. 많이 당황스러운 상태다”고 토로했다.

대대적으로 캐스팅 기사가 나고 첫 대본리딩을 얼마 안 남긴 상태에서 드라마 제작이 무산됐다는 사실은 배우들에게 당연히 당혹스러운 일일 수밖에 없다. 여기에 문자로 이 사실을 알렸다는 것 역시 문제로 지적됐다. 일일이 전화를 하기에는 미안함 마음이 남았다고 해도 중차대한 일의 뒷마무리치고는 깔끔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고민 끝에 드라마 출연을 결정하고, 준비를 하던 배우 측은 씁쓸함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산 정약용’은 세계사적 통찰력을 가진 지식인 정약용이 조선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뜨겁게 투쟁하고 따뜻하게 사랑한 이야기를 담은 대하 서사극. 연정훈이 주연 정약용 역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무엇보다 ‘다산 정약용’ 편성 불발로 인해 KBS가 대하사극을 포기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대해 관계자는 “‘다산 정약용’은 불발 됐지만, 대하사극을 선보일지 말지는 계속해서 검토 중인 상태”라고 덧붙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