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공효진, 병실 만남… 최고의 1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질투의 화신' 캡처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캡처 / 사진제공=SBS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조정석과 공효진이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SBS 드라마스페셜 ‘질투의 화신’ 3회에서는 유방암 확진 판정을 받고 좌절에 빠진 화신(조정석)과 암은 아니지만 가슴에 생긴 이상 조직으로 수술을 받게 된 나리(공효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특히 유방암 수술을 앞둔 조정석과 공효진의 가슴 떨리는 병실 만남은 3회 최고 시청률인 11.7%(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그간 사내, 수컷을 부르짖던 화신은 희박한 확률의 남성 유방암 진단에 극도로 분노했지만 이내 현실을 직시, 앵커 오디션을 보기 전까지 회복을 목표로 수술을 결심했다.

역대급 음주 방송의 책임으로 실직자가 된 나리는 정기적으로 받던 유방암 검진에서 이상 소견을 받아 병원에 입원하게 됐다. 긴장 반 두려움 반 떨리는 마음으로 병실에 들어선 나리는 옆 침대 환자를 배려해 조심스러운 질문들을 이어갔는데, 어쩐 일인지 옆자리에서는 그 어떤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 그러다 나리가 SBC에서 채널을 돌리려 하자 “채널 고정”이라며 유일한 반응을 보였는데, 공개된 환자의 정체는 바로 화신이었다.

1일 방송되는 4회에는 화신과 나리, 정원(고경표)의 아슬아슬한 양다리 로맨스가 확실한 윤곽을 그려낼 것으로 예고됐다.

‘질투의 화신’은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