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헤일로 “안무에 심혈을 기울였다..거듭 수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헤일로(오운, 디노, 재용, 희천, 인행, 윤동)가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헤일로/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그룹 헤일로가 컴백을 앞두고 가장 신경 쓴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헤일로는 3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음반 ‘해피 데이(HAPPY DAY)’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이번에는 특히 안무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윤동은 “우리의 이름을 걸고 안무를 구상해 밤도 많이 새고 수정을 거듭해서 완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하루 종일 연습실에서 연습하며 지냈다”고 덧붙였다.

오운 역시 “전혀 다른 안무가 하나 더 있을 정도로 계속 수정을 했다”며 “안무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을 보탰다.

이로써 헤일로는 9개월 만에 컴백을 알렸다. 타이틀곡 ‘마리야’는 작곡가 이기가 이끄는 프로듀싱팀 오레오가 만든 록 댄스 곡으로, 알쏭달쏭 한 남녀 사이를 표현했다.

헤일로는 오는 9월 2일 0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