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꽃비’ 정희태, 임지은에 “박형준에 마음있냐” 분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내 마음의 꽃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 마음의 꽃비’ 이창욱이 임지은과 정희태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31일 방송된 KBS2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이하 내 마음의 꽃비)'(극본 문영훈, 연출 어수선) 124회에서는 민승재(박형준)의 부탁으로 천일란(임지은)과 이수창(정희태)를 조사하는 이강욱(이창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천일란은 본 남편 이수창(정희태)에게 거짓말을 하고 민승재와 식사를 하러 갔다. 이를 알게 된 이수창은 천일란을 찾아 “너 나랑 오늘 시간보내기로 했다. 그런데 왜 모임있다고 거짓말하고 민승재를 만나려고 하냐. 너 설마 민승재한테 마음있냐”고 따졌다.

천일란은 “난 누구보다 ‘민승재가 사라졌으면’하고 바라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수창은 “왜 말이랑 행동이 따로노냐. 오늘밤 나랑 같이 보내라”라고 떼를 썼다. 천일란은 “그러다 민승재한테 들키면 어쩌냐”라고 걱정했고 이수창은 “넌 내 여잔데 왜 그 사람 이름이 나오냐”라며 소리쳤다.

문제는 이들의 대화를 이강욱이 듣게 된 것. 이강욱은 두 사람을 의심하기 시작하며 사람을 시켜 뒷조사를 지시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