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주상욱X김현주, 시한부 로맨스로 ‘新 로코’ 쓴다(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판타스틱'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JTBC ‘판타스틱’ 캐릭터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판타스틱’ 주상욱·김현주가 역대급 캐릭터를 만났다. 이들의 케미가 ‘시한부’라는 진부한 스토리에 얼마나 색다른 차별점을 선사할까.

30일 서울시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JTBC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조남국 PD, 이성은 작가를 포함, 주상욱·김현주·박시연·지수·김태훈이 참석했다.

‘판타스틱’은 시한부 인생을 사는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와 연기는 못하는 톱스타 류해성(주상욱)의 기한 한정 로맨스를 그린다.

보통 시한부 스토리는 예측 가능한 뻔한 스토리 전개가 이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판타스틱’의 시한부는 조금 다를 것으로 보인다. 시한부 소재에 로맨틱 코미디를 더한 것. 입체감 넘치는 인물들의 향연 역시 극을 유쾌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우선 극중 이소혜는 신파 대신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사는 방향을 선택한 인물. 이소혜를 연기하는 김현주는 “시한부 소재지만 무겁지만은 않다. 너무 진지하지 않게, 가볍지도 않게 정도를 조절하는 게 중요하다. 멀리 있는 이야기가 아니라 친숙하게 풀어보려고 한다. 이것이 숙제”라며 색다른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과 동시에 걱정을 토로했다.

주상욱 역시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그는 “연기를 못하는 인물을 연기한다. 나는 진지하지만 보는 사람들이 비웃어야 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내가 장난치는 것처럼 보이면 안 된다. 무엇보다 발연기가 힘들다”고 고백했다.

유쾌한 두 인물 외에도 ‘판타스틱’에는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현실적인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김현주와 함께 시한부 인생을 연기하는 김태훈은 “아픈 것을 감추고 철저히 밝고 즐겁게 산다. 사실 그렇게 표현하는 게 더 마음 아픈 부분이다”라고 말했고, 연하의 로맨스를 보여줄 지수는 “사랑에 대해 잘 몰라 스킬보다는 진정성으로 밀고 나가는 것이 연하남의 매력이 아닐까”라며 생각을 드러냈다.

극은 무거울 수 있는 소재를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슬픔의 나락으로 빠지는 것보다는 행복을 찾아가는 인물들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희망을 선사할 예정이다.

극을 연출한 조남국 PD는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미래를 걱정하지도 말고 현실에 충실하는 게 가장 행복한 삶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메시지를 담은 드라마”라며 ‘판타스틱’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