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측, “현장 의료진 완비… 더 이상 부상 없도록 노력할 것” (공식입장)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추석특집 2016 아이돌스타 육상 리듬체조 풋살 양궁 선수권대 / 사진제공=MBC 홈페이지

MBC ‘추석특집 2016 아이돌스타 육상 리듬체조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 / 사진제공=MBC 홈페이지

‘아육대’ 측이 “아티스트의 부상이 더 이상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MBC ‘추석특집 2016 아이돌스타 육상 리듬체조 풋살 양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측 한 관계자는 29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전화 통화에서 “현장에 응급치료사·간호사·앰뷸런스가 대기 중이다. 아티스트의 부상을 막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방탄소년단 진이 코에 부상을 입은 데 이어 빅스의 레오가 경기 도중 타박상을 입은 사실이 연달아 보도돼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관계자는 “현재 녹화를 두 군데서 촬영 중이다. 각 장소마다 가까운 병원과 연계해 부상에 대비했다”며 “방탄소년단 진의 경우 바로 응급처치를 했다. 진이 괜찮다고 했지만 바로 병원에 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육대’는 아티스트들이 각자의 매력을 표현할 수 있는 장이기 때문에 올해는 최대한 부상 없이 할 수 있는 종목을 채택하는 등 노력 중이다”고 설명했다.

‘추석특집 2016 아육대’는 추석 연휴 중 방송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