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맨쇼’ 김규리, ‘우리 갑순이’ 언급 “싼 티 나는 역할…원하던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러브FM '투맨쇼' / 사진제공='투맨쇼'

SBS 러브FM ‘투맨쇼’ / 사진제공=’투맨쇼’

배우 김규리가 출연 중인 드라마 ‘우리 갑순이’에 대해 언급했다.

김규리는 29일 방송된 SBS 러브FM ‘투맨쇼’에 출연해 “지난 주말에 (SBS ‘우리 갑순이’) 1, 2회가 방송됐다. 내가 잘 나온지 모르겠다. 얼굴 다 가리고 너무 되바라지게 나왔다”고 답했다.

김규리는 이어 “그간의 역할과 다르다. 제가 원하던 역할이다. 노래방 도우미로 싼 티 나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DJ 양세형은 “(잘 나온 것 같냐는 질문은) 시청률을 물어 본 거다. 세상이 본인 중신으로 돌아간다고 생각하지 말자”라고 지적했다. 김규리도 지지 않고 “미안하다. 세상이 내 중심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센스 있게 응수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규리는 “예전에 강타 씨랑 나온 ‘러브홀릭’이라는 드라마 잘 봤다”라는 청취자의 문자에 회상에 젖기도 했다. “그 드라마를 기억하실 줄 몰랐다”며 “그 드라마에 배우 김윤석 씨가 형사 역할로 출연했는데, 진정한 연기자라고 생각해서 추천했었다”고 답해 배우 김윤석과의 특별한 인연도 공개했다.

DJ 양세형이 “좋았던 작품도 있었겠지만, 이건 망했다 하는 작품도 있었을 것 같다”고 말하자, DJ 윤형빈은 “그런 작품이 어디 있겠냐”며 만류했다. 예상외로 김규리는 단호하게 “당연히 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