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작사, 작곡 참여..우리의 색깔이 묻어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륩 뉴이스트가 멋진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뉴이스트/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그룹 뉴이스트(NU’EST)가 신보 소개에 나섰다.

뉴이스트는 29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다섯 번째 미니음반 ‘캔버스(CANVAS)’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지난 2월 발매한 음반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민현은 “지난 2월 처음으로 ‘카툰돌’이란 콘셉트를 내놨는데, 이번엔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담았다”고 말했다.

백호는 “무엇보다 작사, 작곡에 참여해 우리의 색깔이 진하게 묻어나는 음반”이라고 소개했다.

뉴이스트는 이번 음반의 콘셉트를 ‘하루 24시간’으로 잡고, 각 시간대별로 들으면 좋을 5곡으로 구성했다. 멤버들이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의미를 더했다.

타이틀곡 ‘러브 페인트(Love Paint)’는 퓨쳐 베이스와 알앤비(R&B)를 기반으로 한 곡으로, 백호와 민현의 감미로운 음색과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뉴이스트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