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오연서, ‘치인트’ 이해도 높을 것… 좋은 작품 만들고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해진과 오연서 /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이매진아시아 제공

박해진과 오연서 / 사진=마운틴무브먼트, 이매진아시아 제공

배우 박해진이 영화 ‘치인트’를 통해 호흡을 맞출 오연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해진은 26일 경기도 가평군 북면 제령리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홍설 가상 캐스팅 당시 리스트를 봤는데 ‘오연서가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영화를 통해 호흡을 맞추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제작사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이동호, 황지선 대표) 측은 지난 26일 오연서를 홍설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박해진은 “(오연서를) 아직 직접 만나본적은 없다. 오연서도 작품에 대해 많이 생각을 했을 것 같다. 작품에 대한 이해도도 높을 것 같고 좋은 ‘치인트’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치인트’ 드라마에서 홍설 역을 맡은 김고은과의 비교에 대해서는 “오연서를 직접 본적이 없어서 비교를 하기는 어렵다. 김고은도 홍설 역을 워낙 잘했다. 자신만의 홍설을 만들어서 원작 이상의 홍설을 만들었다”면서 “원작과의 싱크로율은 오연서가 더 어울린다고 말씀을 하더라. 이번에는 원작과의 싱크로율을 높일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치인트’ 측은 현재 여주인공 확정과 더불어 영화감독 또한 한국 중국을 막론하고 접촉 중으로 9월 중에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제작사에 따르면 ‘치인트’는 내년 2월말 촬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치인트’는 웹툰 작가 순끼가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2010년부터 연재를 시작한 작품으로 지난 1월 tvN 드라마로도 탄생했다.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과 그의 본모습을 유일하게 꿰뚫어본 여대생 홍설이 그리는 로맨스릴러다. 박해진은 드라마에 이어 영화까지 유정 역으로 연기를 펼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