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 박혜수, 납치 당한 한승연 구하다 부상 “찔러 봐요”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JTBC '청춘시대'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청춘시대’ / 사진=방송화면 캡처

‘청춘시대’ 박혜수가 한승연을 구출하려다 손을 다치게 됐다.

26일 방송된 JTBC ‘청춘시대‘에서는 납치된 정예은(한승연)을 구하러 하우스메이트들이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하우스메이트들은 정예은의 전 남자친구 고두영(지일주)를 찾으러 나섰고, 고두영이 사는 오피스텔에 도착했다. 고두영의 집 문 앞을 두드린 뒤 문을 열고 들어간 하우스메이트들에 고두영은 칼을 들고 협박에 나섰다.

이에 유은재(박혜수)는 “아까부터 너무 이상하다. 왜 이렇게 현실감이 없지”라며 속으로 되내이며 “그걸로 찔러봐라. 찔러 봤자 안죽는다”고 고두영에게 외쳤다. 고두영은 이에 유은재에게 칼을 휘둘렀고 유은재는 칼에 손이 베이게 됐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