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카스 29초 영화제’ 수상작, TV광고로도 히트다 히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카스 29초 영화제' 수상작 중 일부는 실제 TV광고로 만들어진다. / 사진제공=동아제약

‘박카스 29초 영화제’ 수상작 중 일부는 실제 TV광고로 만들어진다. / 사진제공=동아제약

동아제약이 ‘29초 영화제’ 수상작을 그대로 TV 광고로 만들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박카스 29초 영화제’는 그간 여러 편의 TV 광고를 만들어냈다. 지난해 ‘박카스 29초 영화제’ 수상작 중엔 네 편이 실제 광고로 제작됐다. 그중 ‘대화 회복’편은 박카스를 통해 딸과 아버지가 마음을 나누게 된다는 내용으로 대한민국 광고대상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2014년엔 전년도 영화제 수상작 중에선 ‘불효자’ ‘남자친구’ ‘학부형’ 등 이 광고로 방송됐다. 세 작품은 각각 ‘소비자가 뽑은 좋은 광고상’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을 차지했다.

출품작의 줄거리나 배우가 TV 광고에도 그대로 나온다. 차이라면 TV 광고는 좀 더 전문적인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29초 영화제’ 출품작보다 세련된 모습이라는 정도다. ‘29초 영화제’ 사무국은 “감독들의 아이디어를 무엇보다 존중하기 때문에 출품작 내용을 온전히 살려 광고로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원희 동아제약 사장은 “영화제 출품작을 통해 우리 이웃의 진솔한 이야기로 참신한 재미와 감동을 주는 광고를 만들었다”며 “이는 서로가 서로의 에너지가 될 수 있다는 박카스의 브랜드 가치와도 일맥상통한다”고 밝혔다. 광고업계 전문가들은 “29초영화제 수상작들은 30초 안팎이라는 제한된 시간에 풍부한 메시지를 담아낸다는 점에서 방송 광고로 재가공될 만한 가치가 높다”고 입을 모았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