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1박 2일’하차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

강호동 “‘1박 2일’하차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
강호동이 KBS ‘1박 2일’ (이하 ‘1박 2일’) 하차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강호동은 12일 오전 ‘1박 2일’의 촬영을 앞두고 취재진들과 만난 자리에서 프로그램 하차와 관련해 “제작진과 많은 얘기를 나누고 있으며 하차에 대해 결정된 것은 없다. 더 많은 얘기를 나눈 후에 결과가 나오면 바로 말씀 드리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그는 12일 진행될 ‘1박 2일’ 시청자 투어 대비 캠프의 촬영에 집중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KBS 측은 지난 11일 “강호동이 ‘1박 2일’의 하차 의사를 전달한 것이 사실이지만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 ‘1박 2일’을 사랑하는 국민들을 위해 현명한 선택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사진제공. KBS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