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고래’ 이기찬 “록 음악에 도전..열심히 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기찬/

이기찬/

가수 이기찬이 뮤지컬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이기찬은 25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유니플렉스에서 진행된 뮤지컬 ‘고래고래’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록 음악을 하던 가수가 아니었기 때문에 이번 작품 속 넘버들의 음이 굉장히 높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2회차 공연을 올렸는데, 벌써 목이 좋지 않다”고 웃으며 “같은 역을 맡은 김신의, 허규의 키가 굉장히 높다. 음을 조절하면서 뮤지컬이 갖고 있는 의미가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고래고래’는 프로듀서로 나선 배우 김수로의 프로젝트 13번째 이야기로, 고교시절 밴드 동아리였던 네 명의 친구들이 다시 만나 페스티벌을 준비하는 과정을 담는다. 몽니 보컬이자 작곡가 김신의와 가수 이기찬을 비롯해 허규, 정상윤, 김재범, 최수형, 이주광, 김보강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 13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