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란, 쇼케이스 시작으로 ‘원더랜드’ 활동 ‘청신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뮤지션 호란 / 사진제공=지하달

뮤지션 호란 / 사진제공=지하달

뮤지션 호란이 다채로운 매력을 모두 담은 쇼케이스로 솔로 미니앨범 ‘원더랜드’ 활동을 시작했다.

호란은 지난 24일 오후 8시 서울 홍대 에반스 라운지에서 미니앨범 ‘원더랜드’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참여를 신청한 특별한 팬들과 함께 진행된 이날 쇼케이스는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 됐다.

1부에는 푸드 칼럼이스트이자 요리연구가 박준우가, 2부에는 웹툰 ‘닥터 프로스트’의 작가 이종범 게스트로 출연했다.

1부에서 박준우는 호란의 노래 ‘참치마요’를 테마로 참치 마요네즈를 베이스로 한 디핑 소스를 직접 만들고 관객들과 직접 나눠먹으며 노래, 요리에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특히 박준우는 음식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참치의 역사와 참치를 이용한 다양한 레시피를 흥미진진하게 설명했다.

2부에 출연한 이종범 작가는 호란의 노래 ‘미리’ ‘마리와 나’를 주제로 사연과 함께 심리 토크를 들려줬다. 두 곡은 상처받은 유년기를 겪은 사람들에 대한 노래다. 두 사람은 SNS를 통해 받은 사연을 들려주고 이에 대한 진심어린 대화를 나눴다. 호란은 사연 소개 후 “우리가 용서하지 못하고 묻어두는 감정이 어떤 결론을 향해 갈 필요는 없다”며 “스스로를 긍정할 가치가 있다는 게 어렵고 중요한 일”이라며 자신의 상처를 극복하는 과정에 대해 전했다. 이날 이종범 작가는 호란의 노래 ‘괜찮은 여자’ 라이브 무대에서 드럼을 직접 연주하기도 했다.

3부는 미니 콘서트 형태로 진행됐다. 풀 밴드 셋으로 구성된 라이브는 클래지콰이나 이바디에서 들을 수 없었던 호란 솔로 음악의 매력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무대였다. ‘마리와 나’ ‘다이빙’을 비롯해 신곡 ‘앨리스’ ‘바이바이 원더랜드’가 라이브로 이어졌다.

호란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1부와 2부에 들려준 ‘참치마요’와 ‘괜찮은 여자’ ‘마리’까지 미니앨범 수록곡 6곡을 모두 라이브로 들려주고 앙코르로 ‘사랑가’ 까지 총 7곡을 공연했다. 특히 24일 공개된 신곡 ‘앨리스’와 ‘바이바이 원더랜드’의 첫 라이브는 강렬한 밴드 사운드로 팬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24일 정식으로 공개된 ‘원더랜드’의 타이틀곡 ‘앨리스’는 사랑에 빠지는 순간을 앨리스가 토끼굴에 빠지며 예기치 못한 세계로 떨어지는 사건에 비유한 곡으로 호란 특유의 발칙한 상상력이 담긴 곡이다. 호란은 방송과 공연을 통해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시작하며 오는 9월 20일 발매되는 클래지콰이 프로젝트 정규 7집 앨범과 공연 준비를 병행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