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부로 애틋하게’ 팔짱 낀 김우빈·임주환…다정다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함부로 애틋하게' / 사진제공=삼화 네트웍스, IHQ

KBS2 ‘함부로 애틋하게’ / 사진제공=삼화 네트웍스, IHQ

함부로 애틋한 4인방 김우빈·배수지·임주환·임주은이 꽃미소를 날렸다.

KBS2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 측은 24일 ‘함틋 4인방’의 비하인드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들은 극의 애잔한 분위기와 달리 현장에 에너지를 뿜고 있다.

촬영장 공식 인증 ‘분위기 메이커’인 김우빈은 ‘카리스마 츤데레남’ 신준영의 자태를 살짝 벗어던진 채 ‘숨멎 미소’로 현장을 물들였다. 김우빈은 임주환과 팔짱을 끼고 친형제같은 다정한 포즈를 취했다. 또한 김우빈은 배수지, 임주은 등 상대 여배우를 업는 장면에서 NG가 날때마다 “아, 자세가 안 나와서”라며 너스레를 떨어 보는 이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배수지는 특유의 털털하고 쾌활한 ‘애교 스마일’로 스태프들을 웃음 짓게 만드는 일등공신. 상대 배우의 작은 애드리브에도 활짝 웃으며 최고의 리액션을 보여주는가 하면 웃음을 참지 못해 NG가 난 후에도 웃음을 그치지 못하는 사랑스런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임주환은 서늘한 최지태의 이미지와는 달리 달콤한 꿀미소를 던지는 ‘매력남’의 면모를 안겼다. 임주은의 독주를 막아내며 큰 소리로 포효하다가도 컷 소리와 동시에 시원한 웃음보를 터트렸고, 엉뚱한 농담을 던지는 등 현장에 ‘웃음폭탄’을 안겼다.

‘냉혈녀’ 임주은은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 쾌활한 모습으로 가장 큰 ‘반전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다. 서슬 퍼런 독기를 드러낸 후에도 카메라 불이 꺼지면 어느새 곧바로 돌변, 배꼽을 잡고 포복절도했던 것. 다소곳한 분위기와 달리 화통한 웃음소리를 드러낸 임주은으로 인해 현장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제작사 삼화 네트웍스 측은 “함틋 4인방은 현장에서 스태프들에게 기운을 북돋아주는 활력소 그 자체였다”라며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끈끈한 동료애와 친밀함으로 똘똘 뭉친 배우들의 모습이 귀감이 됐다. 훈훈함이 고스란히 녹여져있는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현지민 기 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