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이보희-김혜선-전국환, 첫 대면부터 ‘냉랭’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이보희, 김혜선, 전국환 / 사진제공=SBS '우리갑순이'

배우 이보희, 김혜선, 전국환 / 사진제공=SBS ‘우리갑순이’

‘우리 갑순이’ 이보희, 김혜선, 전국환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 연출 부성철) 측은 24일 갑돌(송재림 분)의 엄마 기자(이보희 분)가 세계(이완 분)의 처가에서 도우미로 일하는 모습을 예고했다.

일찍 남편을 여의고 혼자서 갑돌과 다해(김규리 분)를 키운 생활력 강한 엄마 기자는 일자리를 찾다가 도우미를 구하는 세계의 장모 시내(김혜선 분)와 시내의 아버지 여봉(전국환 분)의 면접을 본다.

시내 역의 김혜선은 도도한 자세로 이 모든 상황을 못마땅해하는 표정을 짓고, 기자 역의 이보희는 잔뜩 주눅 든 상반된 모습으로 두 사람이 껄끄러운 사이가 될 것임을 암시하며 흥미를 자아냈다.

방송 전 공개된 티저에서는 지나칠 정도로 자신의 건강에 예민하게 신경을 쓰며 가족들에게 까탈을 부리던 여봉이 도우미인 기자 앞에서는 어린아이같이 즐거워하는 모습도 보여주면서 기자, 여봉, 시내의 관계가 어떤 변화를 겪게 될 것인지 관심을 끌었다.

‘우리 갑순이’ 제작진은 “이보희, 전국환, 김혜선 등 관록 있는 세 배우가 각자 맡은 캐릭터의 특징을 잘 살리면서, 재미있고 완성도 높은 장면들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다양하게 얽히는 인물들의 인연이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우리 갑순이’는 우리 시대 결혼과 연애, 가족의 이야기를, 갑순이와 갑돌이 가족을 통해 현실감 있으면서도 유쾌하게 보여주는 주말 드라마로, 공감 100% 유쾌한 리얼 드라마를 지향한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며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