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대 100’ 요영실 “인기 비결? 돈 잘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1 대 100' / 사진제공=KBS2 '1 대 100'

KBS2 ‘1 대 100’ / 사진제공=KBS2 ‘1 대 100’

배우 오영실이 과거 인기의 비결을 고백했다.

오영실은 오늘(23일) 방송되는 KBS2 퀴즈 프로그램 ‘1 대 100’에 1인으로 출연, 100인과 경쟁하며 5천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

이날 MC 조우종 아나운서는 오영실이 연애를 쉰 적이 없을 정도로 인기가 많았었다며 “대통령 아드님도 만나셨다는데 사실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오영실은 “만난 게 아니라 소개팅을 할 뻔 했었다”며 “해준다는데 내가 거절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조우종 아나운서가 “인기가 많으셨나보다. 귀엽고 예뻐서 그런 건가?“라고 묻자, 오영실은 ”나의 인기 비결은 예쁜데 돈도 잘 쓴다는 것이었다. 미팅 나갈 때마다 밥을 사면 차를 사주고, 밥을 사면 영화를 보여줬다. 돈이 없어도 만날 수 있는 편한 여자가 되어주는 게 나의 전략이었다”고 고백해 폭소케 했다.

이날 방송에는 오영실 외에도 백승주 아나운서가 또 다른 1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오후 8시 55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