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유도부 재결합…조타 “유도복이 제일 편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우리동네 예체능' / 사진제공=KBS2 '우리동네 예체능'

KBS2 ‘우리동네 예체능’ / 사진제공=KBS2 ‘우리동네 예체능’

‘우리동네 유도부’가 다시 뭉쳤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6개월 만에 뭉친 ‘우리동네 유도부’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많은 화제를 모으며 남다른 사랑 받아온 ‘우리동네 예체능’ 유도 편. 생활체육 유도의 붐을 일으키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우리동네 유도부’가 2016 리우올림픽 기획, 제4탄의 일환으로 다시 한자리에 모인 것.

이날 오랜만에 유도복을 입고 만난 이들은 강호동·고세원·임호걸·조타·행주와 스페셜 멤버 이수근과 박상철. 박상철은 ‘유도 전국 투어-충청도 편’에 출연해 유도선수 출신의 이력을 밝히며 동호인과 경기 시작 24초 만에 한판승을 거둔 바 있다.

그는 방송 출연 이후에도 꾸준히 유도를 연마해 전국 아마추어 유도 대회에 출전하고 심지어 젊은 세대와 겨뤄 우승을 거머쥐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고, 이수근 역시 유도 종목에 대해 “예전에 유도를 해 본 적이 있다. 태권도 할 때도 유도 낙법을 기본으로 배웠었다”고 말하며 완벽한 전방 낙법을 보여줘 멤버들의 인정을 받았다.

이번 유도 편 특집에서 단연 주목받은 이는 단연 유도 에이스 조타. 일명 ‘조타 신드롬’을 일으키며 현역 선수 못지않은 유도 실력으로 매주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안방에 전달했던 조타는 6개월 만에 다시 유도복을 입은 것에 대해 “배구도 해봤고 레슬링도 해봤지만 유도복을 입었을 때가 제일 편하다. 유도를 다시 하게 돼 좋다”고 말해 연예계 유도 최강자의 귀환을 기대케 했다.

6개월 만에 다시 뭉친 유도부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